한동훈 “범죄세력 심판” vs 이재명 “尹정권 심판”…막 오른 선거운동戰

한동훈 “범죄세력 심판” vs 이재명 “尹정권 심판”…막 오른 선거운동戰

4·10 총선을 보름 앞두고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되면서 여야 지도부의 발걸음도 분주해졌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자정이 되자마자 첫 일정으로 서울 송파구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찾아 “범죄세력 심판”을 외쳤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본인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역과 대통령실이 위치한 서울 용산역을 잇따라 찾아 “윤석열 정권 심판할 때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위원장은 이날 자정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해 본격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최근 과일과 채소 가격이 치솟으며 국민들의 불만이 폭주하자, 이를 달래고 표심을 얻기 위한 행보로 읽힌다. 일각에선 윤석열 대통령의 ‘대파 발언’이 논란이 일자, 이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정치개혁, 민생개혁을 내걸어 전진하고 그 전제로서 범죄 세력을 심판하겠다”며 “그것을 넘어서야 민생과 경제를 제공해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대한민국이 전진할 것이냐 후진할 것이냐, 융성할 것이냐 쇠퇴할 것이냐, 공정해질 것이냐 불의해질 것이냐를 결정하는 선거”라고 주장했다.

그는 경쟁자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겨냥해 “이재명·조국 세력을 심판하겠다”면서 “저희에게 힘을 모아 달라. 저희는 정말 일하고 싶고 정말 잘할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야권은 ‘정권 심판’을 기치로 본격 선거운동에 나섰다. 이재명 대표는 자신의 지역구에서 출근 인사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후 그는 대통령실이 위치한 서울 용산으로 발걸음을 옮겨 ‘정권심판·국민승리 선대위 출정식’에 참석했다. 최근 각종 리스크를 일으킨 대통령실을 직접 겨냥한 취지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윤 정궈 심판 열차가 국민승리라는 최종 목적지를 향해 지금 출발한다”며 “지난 2년 시간은 국민에게 하루하루 절망 고통 그 자체였다. 정권 무능 때문에 물가는 폭등, 이자는 천정부지로 오르고 공공요금도 올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정권은 2년 내내 국민을 속였다. 기본적인 국가운영 시스템도 파괴하고, 나라를 망치고 국민을 배반한 윤 정권에게 이제 주권자가 민주공화국의 주인이 심판할 때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생을 되살리고 경제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파괴된 민주주의를 다시 돌이키겠다. 위기를 맞은 평화를 다시 회복하겠다”며 “그래서 우리 국민께서 마주하신 오늘의 고통과 절망을 내일의 희망과 기대로 기필코 바꾸겠다. 국민이 승리하는 위대한 역사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제3지대 정당들도 정권과 각을 세우며 선거운동 첫 일정을 시작했다. 개혁신당에선 천하람 총괄선대위원장이 이날 자정 영등포소방서를 방문했다. 새로운미래의 오영환 총괄선대위원장도 이날 한 위원장과 마찬가지로 가락동 시장을 찾아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2022년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서울시 용산구 해밀톤호텔 골목을 찾았고, 조국혁신당은 조국 대표의 고향인 부산에서 행보를 시작했다.